예로부터 책한 권이 사람의 인생을 바꾸기도 한다는 얘기를 많이 하는데, 철이 들면서 역시 필자도 몇몇 책들이 필자의 정체성을 만들고 살아가는 가치관을 형성하는데 지대한 영향을 미친 것이 사실이다. 그런데, 최근에는 몇몇 인기 드라마가 종영 이후에도 여운이 깊게 남아 비즈니스에서는 물론 생활 곳곳 가르침을 주기도 하는 것 같다.

 

특히 지난 해말 방영되었던 뿌리깊은 나무가 아직까지 여운이 많이 남아 있다. 그 중에서도 한글을 창제하는 목적에 대해서 반대세력인 유림들을 설득하기 위해 유림의 대표격인 혜강선생과 논리 대결을 펼치던 장면이 아직도 생생하다. 내용은 이렇다. 백성이 하소연할 것이 있어도 한자가 어려워서 배우기 쉽지 않아 간할 수가 없으니, 이를 해결하기 위해 백성의 소리를 전달하는 관료를 뽑았으나 오히려 언로가 더 막히었다. 이는 임금께 직접 소리를 전달하지 못하고 중간에 관료가 백성의 소리를 왜곡하고 편집하니, 언로는 더욱 막힐 수 밖에 없었다는 것이다.

필자에게는 드라마의 한 장면으로만 남지 않고 스마트폰으로 어느 세기보다 소통이 원활한 시대에 살면서도 동시대 서민들의 모습이 함께 조선시대 백성들과 오버랩되는 것은 왜 일까?

 

 

 

새해가 시작되면서 2012년에도 중소기업청 산하의 소상공인진흥원, 시장경영진흥원, 창업진흥원 등 지원기관에서 교육지원 및 자금지원 등 각종 지원정책들이 쏟아져 나오고 있다.

필자가 사단법인 한국소상공인컨설팅협회의 사무국 일을 돕게 되어, 각종 정책사업들에 비영리 교육기관 자격으로 교육기관 지원 신청을 하고, 소상공인들에게 정책자문을 해주기 위해서 정책 공고문을 살피고 있는데, 이런 궁금증이 들 때가 한두 번이 아니다. “나도 내용이 어렵고, 준비하기가 쉽지 않은데, 일반인들이 이런 지원제도를 알아보고 신청하기가 만만치 않을텐데….”

 

최근 들어 업계 전문가나 창업관련 실무를 보는 담당자들이 한결 같이 말하는 것이, 예전보다 정부기관에서 발주한 사업이 선정부터 사후관리까지 무척 까다로워졌다고 한다. 이는 세금을 내고 있는 일반 국민의 한 사람으로써 아주 긍정적이고 바람직한 흐름이라고 생각을 한다. 국민의 혈세로 만들어진 지원정책들의 예산이 제대로 관리되고 집행되어야 함은 두말할 것 없이 올바로 가는 고 있는 것이리라.

하지만, 관리·감독을 철저하게 하는 것 때문에 신청절차가 까다로워지고 해당조건이 어려워져서 정작 지원을 받아야 할 사람들이 지원들 받지 못하고 소위 머리 굵은 사람들만 지원정책을 활용할 수 있게 된다면 오히려 정책이 역행하는 결과를 가져오는 것이라 생각한다.

 

 

 

아이들 한테만 눈높이 교육이 필요한 것이 아니라, 소상공인과 예비창업자들에게도 눈높이 정책을 입안하는 것이 필요하다. 정부와 공공기관의 진정한 상생, 친 서민정책은 아래에서부터 역지사지의 정신으로 눈높이를 맞추어 정책을 만들어 나갈 때 비로서 가능할 것이다.

 

신고
사업자 정보 표시
상생창업연구소 | 김영대 | 서울시 광진구 중곡동 24-16 202 | 사업자 등록번호 : 117-05-26735 | TEL : 010-2741-2000 | 통신판매신고번호 : 2012-서울광진-0697호 | 사이버몰의 이용약관 바로가기
Posted by 상생창업 가온파

[상생창업컬럼] 상생창업을 위한 대안? 사회적 기업

 소셜커머스, 소셜네트워크, 소셜미디어, 소셜벤처…..

2011년 만큼 소셜(Social)이란 키워드가 다양하게 파생되어 많이 불리워진 해도 없었을 것 같다. 그만큼 소통의 시대, 화합의 시대에 살고 있다는 반증이 아닐까 싶기도 하다.


“Social Enterprise”, 우리 말로 하면 사회적 기업이라고 해석되는데, 2007 1월부터 관련 법령까지 공포되어 정부는 물론 민간 CSR(Corporate Social Responsilbilty; 기업의 사회적 책임) 활동까지 가세하면서 활성화 시켜나가고 있는 창업분야가 있다. 엄밀히 말하면 창업분야라고 한정하기에는 너무나도 큰 뜻을 품고 있는 사업분야이기도 하기에 조심스럽기도 하지만, 청년실업 해소를 목표로 하고 있는 “1인 창조기업육성사업과 더불어서 소셜벤처라는 이름으로 각종 지원 사업과 경진대회가 치뤄지고 있는 지금, 신생 창업분야의 또 하나의 축으로 인정해 줄만도 하여, 필자는 하나의 창업분야로 보고자 한다.

사회적 기업”, “소셜벤처는 그 취지가 사뭇, 상생창업과 맞닿아 있는 듯하여 필자를 비롯하여 창업분야에 있는 많은 전문가와 컨설턴트들이 좀 더 관심있게 보고 연구하여, 해당 분야의 활성화에 좀 더 앞장섰으면 하는 바램이 있다.

 

아직 사회적 기업이란 단어가 생소한 분들을 위해 간단히 부연설명을 하면, “사회적 기업이란? 사회적 목적을 우선적으로 추구하면서 영업활동을 수행하는 기업 및 조직을 말하며 여기서 말하는 사회적 목적의 핵심 가치로는 취약계층에게 일자리 또는 사회적 서비스를 제공하는 일이다.

이렇듯, 우리나라에서는 사회적 기업을 법률로써 정의하고 인증하고 있기 때문에 좀 더 자유로운 발상으로 사회적 공헌을 위한 사업아이디어를 창조해 내기가 쉽지 않을 것이 사실이다. 

하여 좀 더 확장된 개념으로 소설벤처(사회문제에 대해 창의적이고 효과적인 솔루션을 갖고 있는 사회적 기업가가 지속 가능한 사회적 목적 달성을 휘해 설립한 기업 또는 조직)”라는 형태의 사업모델이 만들어져 사회적 기업의 형태와 영역을 더욱 확대시키고, 경영방식 혁신에 따른 성공모델을 제시하는 등의 다양한 효과를 기대하고 있다. 


한참 정부에서 집중적으로 육성지원 하기로 하고 적극적인 활성화에 나선 “1인 창조기업 1차적인 목표를 일자리창출에 있다고 하면, “사회적 공헌, 공공의 이익을 목적으로 한 일자리 창출로 한 단계 목표를 상향 조정하여 사회적 기업가 및 소셜벤처인 육성을 적극 지원해 나간다면, 중장기적으로 이 사회에 보다 유익한 사업모델을 만들어 나갈 수 있지 않을까. 이를 위해서는 사회적 기업은 그 취지에 맞게 문턱을 낮추고 다양한 사업아이디어를 공유하고 전파해 나가는 상생의 정신으로 업그레이드 해야 할 필요가 있다고 하겠다. 

소비자와 창업자, 그리고 그 창업 아이템의 가치사슬에 연계된 다양한 분야의 협력업체들이 서로 상생할 수 있는 상생창업의 모델로써, 사회적 기업이 더욱 활성화되어 확대, 발전하기를 바라며, 창업인들의 관심과 노력을 기대해 본다.

신고
사업자 정보 표시
상생창업연구소 | 김영대 | 서울시 광진구 중곡동 24-16 202 | 사업자 등록번호 : 117-05-26735 | TEL : 010-2741-2000 | 통신판매신고번호 : 2012-서울광진-0697호 | 사이버몰의 이용약관 바로가기
Posted by 상생창업 가온파